Thursday, June 11, 2020

[A Lingering Poem] A Solitary Reaper


A Solitary Reaper


- By William Wordsworth




The Solitary Reaper

Behold her, single in the field, 
You solitary Highland Lass!
Reaping and singing by herself,
Stop here, or gently pass!
Alone she cuts and binds the grain,
And sings a melancholy strain,
O listen! for the Vale profound 
Is overflowing with the sound.

No Nightingale did ever chant 
More welcome notes to weary bands 
Of travelers in some shady haunt, 
Among Arabian sands:
A voice so thrilling ne'er was heard
In spring-time from the Cuckoo-bird,
Breaking the silence of the seas 
Among the farthest Hebrides.

Will no one tell me what she sings?
Perhaps the plaintive numbers flow 
For old, unhappy, far-off things, 
And battles long ago:
Or is it some more humble lay,
Familiar matter of to-day?
Some natural sorrow, loss, or pain,
That has been, and may be again?

What-e'er  the theme, the Maiden sang 
As if her song could have no ending, 
I saw her singing at her work,
And o'er the sickle bending,
I listened, motionless and still,
And, as I mounted up the hill,
The music in my heart I bore,
Long after it was heard no more.



Pi Churn-deuk(1910-2007)


A Poem Translated into Korean by Pi Chun-deuk

외로운 추수꾼

보아라 혼자 넓은 들에서 
일하는 저 하일랜드 처녀를, 
혼자 낫질하고 혼자 묶고 
처량한 노래 혼자서 부르는 
저 처녀를,
여기에서 잠시 쉬든지 
가만히 지나가라
오 들으라! 
깊은 골짜기 
넘쳐흐르는 저 소리를

아라비아 사막 어느 그늘에서 
쉬고 있는 나그네 
나이팅게일 소리 저리도 반가우리,
멀리 헤브리디즈 바다 
적막을 깨뜨리는 
봄철 뻐꾸기 소리
이리도 마음 설레리
저 처녀 무슨 노래를 부르는지 
말해 주는 이 없는가?

저 슬픈 노래는 
오래된 아득한 불행
그리고 옛날의 전쟁들 
아니면 오늘 흔히 있는 것에 대한 
소박한 노래인가?
아직껏 있었고 또다시 있을 
자연적인 상실 또는 아픔인가

무엇을 읊조리든 
그 노래는 끝이 없는 듯
처녀가 낫 위에 허리 굽히고 
노래하는 것을 보았네
나는 고요히 서서 들었네
그리고 나 언덕 위로 올라갔을 때 
그 노래 들은 지 오랜 뒤에도 
음악은 가슴깊이 남아 있네


I think that this poem is an afterglow a long time, like the last part of this poem.


2 comments: